[유머] 숨이 꺼져가던 쌍둥이가 서로 끌어안자 생긴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