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브루스 윌리스와 비빔밥 친구”

105  2013-03-19 15:50



[앳스타일 홍정원 기자]

“최종 종착지 할리우드 아니다.”

배우 이병헌이 할리우드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

이병헌은 3월21일 발간되는 앳스타일(@star1) 4월호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통해 브루스 윌리스와의 촬영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병헌은 “‘레드2’ 촬영 첫 날 브루스 윌리스 캐서린 제타존스, 존 말코비치 안소니 홉킨스, 헬렌 미렌이 다 있었다 그들의 기에 눌리는 것을 두려워하기 보다는 ‘함께 사진이나 찍자고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팬으로서 느꼈던 설렘을 드러냈다.

연이어 함께 작품에 출연한 브루스 윌리스에 대해 이병헌은 “나한테 특별히 신경 써줬다 만날 때마다 깍듯이 악수하고 고개 숙여 인사해줬다. 한국을 동방예의지국으로 알고 있어서인지 항상 예의를 지켜줬다 함께 비빔밥 도시락을 먹으면서 영화 얘기를 하며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늘 “계획이 없고 꿈이 없다”고 입버릇처럼 말한다 하지만 누구보다 큰 업적을 이뤄냈다. 이병헌은 “최종 종착지는 할리우드가 아니다 여전히 할리우드를 두드려보고 ‘이게 뭘까?’ 궁금해 하면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언어 장벽이 핸디캡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을 느낀다. 여전히 내게는 한국영화 하는 게 가장 재미있고 에너지가 넘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병헌은 필모그래피에 ‘지.아이조: 전쟁의 서막’, ‘지아이.조2’ ‘레드2’까지 할리우드 출연작 세 편을 올렸다. 특히 이병헌은 할리우드의 살아있는 액션 전설 브루스 윌리스와 ‘지아이.조2’ ‘레드2’ 두 편을 함께 했다

앳스타일 4월호 화보를 통해 특유의 소년 미소를 지어 보인 이병헌은 올해로 데뷔 23주년을 맞았지만 아직도 소년 모습을 간직하고 있었다.

한편 이병헌이 열연한 할리우드 영화 ‘지 아이. 조2’는 3월28일 국내 개봉한다 .‘레드2’는 오는 8월 개봉될 예정이다

홍정원 ma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today@atstar1.com
copyrightⓒ 앳스타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Source & Image : Naver